공지사항 게시판
작성자 정희성
작성일 2011-03-22 (화) 10:33
분 류 예정
ㆍ추천: 0  ㆍ조회: 200      
IP: 120.xxx.22
저문 강에 삽을 씻고
흐르는 것이 물뿐이랴.
우리가 저와 같아서
강변에 나가 삽을 씻으며
거기 슬픔도 퍼다 버린다.
일이 끝나 저물어
스스로 깊어가는 강을 보며
쭈그려 앉아 담배나 피우고
나는 돌아갈 뿐이다.
삽자루에 맡긴 한 생애가
이렇게 저물고, 저물어서
샛강 바닥 썩은 물에
달이 뜨는구나.
우리가 저와 같아서
흐르는 물에 삽을 씻고
먹을 것 없는 사람들의 마을로
다시 어두워 돌아가야 한다.
  0
2500
    N     분류     제목 작성일 조회
5 특별 한계령 조개구이 본점은 정성이 가득한 음식을 드립니다. 2011-03-22 538
4 일반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2011-03-22 195
3 예정 저문 강에 삽을 씻고 2011-03-22 200
2 일반 모란이 피기까지는 2011-03-22 187
1 일반 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 2011-03-22 186
1